■■–(봉우권태훈)—–중국은 얼마가지않아 분열된다 (충격)



<국가 흥망성쇠의 공식 – 중국의 양분(兩分)과 한(韓)·중(中)·인(印) 연합>

  그러곤 인제 우리가 그 다음에 할 소리는, 우리가 고토를 찾아서 중국하고 인도하고 영미법(英美法: 영국·미국·프랑스)하듯이 한국, 중국, 인도 셋이 한 콤비가 됩니다. 그래서 아시아.. 대아시아 태평양 주의가 될겁니다. 그것이 요 60년 안에 확실히 밝혀질 겁니다. 요 갑자(甲子) 운(運) 요 60년 안(1984-2044)에 틀림없이 발표가 되요. 발표가 되느냐? 안되느냐? 하는 것은 중국이 두 양.. 중국 전체에서 둘로 나누는 날 두고 보시면 알아요. ‘둘로 나누는 날.. 민주와 공산이라는 형식으로 둘로 나누는 날, 우리는 세 나라가 이젠 합병이 되는 날이로구나, 같이 번성하는 날이구나.’ 하는 것을 미리 거기선 그걸 놔 가지고도 얼마 끝에 그게 되지만, 틀림없이 그게 중국에서는 양분(兩分)됩니다.
  양분되는 것이 북쪽이.. 공산세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고, 남쪽은 민주 손일선(孫逸仙:손문)이 민주세력을 가졌던 사람이 갖게 되는데, 그 세력을 가질적에 북쪽패들이 몰락하면서 우리가 그 자리를 인수하게 됩니다.
  이것이 뭘 가지고 하느냐 이렇게 하시면 입으로 지금 이 자리에서 말 못해요. 이 자리에선 말 못하는데 공식이 있습니다. 국가 흥망성쇠 하는 공식이 있는데 그 공식은 예전 신라적이나.. 신라적 뿐 아니라 예전 전국적으로 그런 공식이 있어서 다 ‘아무개가 망한다, 아무개가 흥한다.’ 소리가 다 있었어요. 그게 괜히 말로 한게 아녜요. 말로 한게 아니고 그게 다 까닭이 있어서 한것인데, 이조(李朝) 500년에.. 고려 말년에 이조가 생긴다고 해가지고 요기 우이동 쪼금가면 벌리8)라고 있지 않습니까? 벌리 벌리라는 것이 고려에서 이조에 이가라는 이가들이 성할까봐 오얏나무를 심어놓고 철편으로 와서 철편으로 한 100년 두고 쳤습니다. 심어놓고 막 조져대고 또 그 이듬해 와서 또 그러고 그게 벌리예요. 벌리.. ‘칠 벌(伐)’자하고 ‘오얏 이(李)’자예요. 그런데 지금은 칠벌자 오얏이자 안쓰고 딴자를 써서 벌리라고 썼죠.
  그러면 거기에서도 고려적에도 그런 비결이 벌써 왔던거고, 우리 이조에 와서는 500년이면 나라가 망한다 이젠 그 싸움이 났답니다. 무학이 하고 정도전이 하고 두분이 좌향을 이렇게 놓으면 800년 갈껀데 정도전이 남향으로 놔서는 이조 500년 밖에 안가요. 그러나마나 그때도 추수(推數: 수리학적으로 미래를 예측)하는 사람이 종묘를 28간 반을 지었어요. 거기 들어앉으신 양반이 28.. 밖에 안됩니다. 그 반칸에 고종황제하고 순종황제하고 두분이 거기 들어 가셨어요. 그럼 그거 알고 한거지 모르고.. 추수(推數)해 놓고 한거지, 모르고 했다고 누가합니까? 지금 학자님들이 계시면 한국이 있으면 앞으로 500년이고 천년이고 가서 누구누구 될건지를 아시는 이가 있다면 한번 얘기해 보시란 말이여.

  일년은 다 얘기했는데 그리고 국토원에 가보면 남조선 북조선 소리가 있습니다. ‘남조선 북조선 한강이 서울에다가 이렇게 서울 터를 두면, 남조선이라는 것이 임진강을 경계로 해서 남조선이고 그 이상은 북조선이 나온다.’ 그게 500년 전에 벌써 남조선 북조선이 나왔어요. 그러니 그게 나는 공식(公式)이 있거든요. 괜히 어떤 사람 입에서 나온 소리가 아니고 수(數)가 이러니까 이렇다는 증거가 공식이 있습니다.

8) 강북구 번동의 유래: 번동이라는 이름은 18세기 중엽 정선 그린 《도성대지도》와 김정호가 그린 《대동여지도》에 벌리(罰里)로 표시되어왔으며 갑오개혁때 동서숭신방(성외) 동소문외계번리로 되어 있다. 이때 벌리(伐里)가 번리(樊里)로 바뀐 것 같다. 번동이라는 동명의 유래를 살펴 보면 고려 시대에 씌여진 [운관비기]라는 책에 “李氏가 한양에 도읍하리라”는 비기설이 있어, 고려 말기의 왕과 중신들이 이 설에 의거 경계를 하던 중, 한양 삼각산 아래 이곳에 오얏나무(李)가 무성하다는 말을 듣고 李氏가 흥할 징조라 여겨 오얏나무를 베기 위해 벌리사를 보냈는데 이로부터 이곳을 벌리(伐里)라 칭하다가 번리(樊里)기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