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 받고 집값 뻥튀기한 감정평가사 – 65%이상 부실감정

 현재의 공구리 거품의 극치를 보여주는 단면!공구리 거품 제조기에는 두부류의 조작질의 영행이 크다하나는 apt 전당포들이고, 또하나는 기준이 되는 감정가 거품을 생산한 감평사들이다. 공구리 투기도박 시절에 판돈 대주는 apt 전당포 대장 KB가 시세판을 조작하는 것은 국민 모두가 다아는 사실….  상승은 주뎅이 호가던 실거래던 바로바로 반영하고 하락하는 호가나 실거래가는 반영을 하지 않거나 축소해서 조작하는 KB시세판…. 그도 그럴 것이 시세판에 가격이 내려가면 KB전당포로서는 대출 일부를 회수해야 하나, 돈이없어 이자만 갚고 있는 대출자들에 회수가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최대한 시세판을 조작해야 은행이 갖고 있는 부실이 노출이 안되고 그만큼 충당금도 덜쌓아도 되니,,,성과급 잔치할 몫이 커진다는 사실… KB시세판 거짓호가를 보고 국내 APT전당포들이 대출기준으로 삼아왔기에 그 부실의 충격은 실로 크다 할 것이다…    일부지역 떡방들은 대출을 만땅 챙기기 위해 고의로 호가를 부풀려 신고하기도 하고.. 또 하나는 어차피 수도권 공구리 전체가 거품으로 부글부글 들끓으니 뇌물 뒷돈 받아챙기고 감정가 올려서 수도권 공구리 거품만들기에 일조한 감평사 들이다. 민간감정업체 65%가 부실감정을 해댔다니 이 얼마나 감정가 거품에 거품이 많이 껴있다는 얘기인가? 기초가 도는 감정가를 올려서 조작하고 거기에 돈을 빌려주는 공구리 전당포들은 마구잡이로 고객이 맡긴 돈 대출지랄하고… 그러니 수도권 거품이 전세계 NO. 1 거품이 된 것이다. 소득이나 다른 물가 수준하고는 아무런 비교 상관도 없다.  다른 나라에서는 가장 싸구려 서민들이 사는 APT를 금덩어리 보다  더 비싼 평당 수천만원짜리로 둔갑을 시켰다. 이를 관리해야 할 국토부란 곳이 썩어빠질대로 빠져,,,최근에는 주간 가격동향 조사를 한국감정원에 맡겨 조사 보고하도록 하고 실제로 가격이 하락한 것을 올라간 것으로 보고 및 언론사에 보도자료로 내주어 사기 거짓 기사로 지금도 거품 사기 구라질에 열을 올리고 있다.  도대체 금감원 아니 감사원은 뭣하는 기관인가?? 사법부와 검찰은 뭐하는거냐???이렇게 사기 개 구라잘에 선동질로 국민 전체를 빚의 수렁텅이로 몰아 넣고 나라 경제를 파탄 시켜가는 국토부, KB공구리 전당포, 한국 감정원 …이 기관의 매국. 역적질을 계속 눈뜨고 구경만 하고 있을 셈인가?? 도대체가 정신을 똑바로 갖고 있는 공복이 하나도 없으니,,,이를 어찌할 꼬???   김상희 의원 “감정원 주택가격 조사 통계 오류” 뇌물 받고 집값 뻥튀기한 감정평가사 입력시간 | 2014.10.12 11:30 | 장종원 기자최근 6년간 39명 적발·징계민간감정업체 65%이상 부실감정[이데일리 장종원 기자] 지난 6년간 감정평가사 39명이 뇌물 공여, 명의신탁, 사기죄 등으로 처벌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성과 객관성이 담보돼야할 부동산 감정평가제도가 감정평가사들의 불법행위로 신뢰에 금이 가고 있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태원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8년부터 올해 8월 현재까지 총 39명의 감정평가사가 비위행위로 적발돼 징계를 받았다. 징계사유를 보면 30명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경기도시공사 직원에게 뇌물을 건네다 적발됐다. 이중 뇌물공여금액이 확인된 10명의 감정평가사가 경기도시공사 직원들에게 건넨 뇌물 총액은 1억 8100만원으로 이는 건당 평균 1800만원에 이르는 것이다. 허위 감정평가의 사례금 명목으로 돈을 받은 감정평가사는 3명으로 이들이 받은 뇌물금액은 7998만원이었다. 사기죄로 5000만원을 편취한 감정평가사도 있었다. 징계는 31명이 15일에서 1개월의 업무정지 처분을 받았으며 8명은 자격등록을 취소당했다. 이와 함께 한국감정원이 민간 감정업체의 감정평가를 조사한 결과 부실 감정이 65%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 이후 실시한 40건의 감정평가 중 26건이 부실감정으로 드러났다. 김 의원은 “일부 감정평가사들이 잇따라 비위에 휘말리자 감정평가 제도에 대한 신뢰도는 곤두박질하고 있다.”며 “비위 감평사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함께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민간감정평가업체의 부실감정을 예방하기 위해 감정평가사가 감정평가서 발급시 감정평가서와 관련서류를 감정평가정보체계에 등록을 의무화하는 등 감정평가의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