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연내 금리인상 시사…연준 2인자 "두번도 가능

빚쟁이님들 너무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겠다….하두 속아서리 나두 안믿는다.
 
그러나, 제네들이 실수하면 9월 추석 후 선물을 받을 수도 있겠다…그것도 0.25%가 아닌 0.5%나 0.75% 짜리로~
그런데 제네들이 연말에 다가워 오니 실수를 저지를 확률도 높아졌다고 본다.
 
실수로 인한 금리인상 행진이 펼쳐지면 HELL CHOSUN은 현실화 된다.
오죽하면 일본에 한일통화 스와프 재개 요청까지 다 했을까?
 
내년부터 앞으로 수년간 공구리중 아파트 입주물량이 시상 최대로 쏟아진다.
그동안 빚으로 쌓은 공구리 거품 와그르르 붕괴는 필연적이다.
신규공구리고 중고공구리고 재건측 공구리고 근처에 얼씬거리다가는 망가망신은 따놓은 당상이다.
 
200만엔에도 안팔리는 일본의 주택들, 자식들이 부모가 살던 집의 상속조차 거부하는 일본의 주택들이 한국의 공구리에서… 나타날 수 밖에 없습니다.
 
 
“9월에 방아쇠 당길 수 있다”‥美금리인상 금융시장 흔드나
입력시간 | 2016.08.28 15:18 | 장순원 기자
 
옐런 연내 금리인상 시시…연준 2인자 “두번도 가능”
유럽과 일본은 부양지속 ‥그레이트다이버전스 우려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금리인상 방아쇠에 손가락을 다시 올려놨다. 경제지표에 따라 언제든 당길 준비가 됐다는 신호를 보냈다. 연준의 2인자가 올해 최소 두 번의 총성을 들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자 시장은 화들짝 놀란 분위기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다른 한측인 일본과 유럽은 여전히 ‘돈풀기’를 지속할 태세여서 글로벌 금융시장이 격랑에 휩싸일 수도 있다.


◇옐런 “금리인상 여건 광해졌다”‥피셔 “두번 인상 가능”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한 옐런 의장은 “견고한 고용시장과 경제 활동과 물가 상승에 대한 우리의 전망으로 봤을 때 최근 몇달 간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는 여건이 광해졌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시기를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경제지표에 따라 조만간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뉘앙스를 잔뜩 담은 발언이란 게 시장의 해석이다.


연준의 2인자인 스탠리 피셔 부의장은 한발 더 나갔다. 그는 미국의 경제방송 CNBC와의 인터뷰에서 “(옐런 의장의) 발언은 (9월 기준금리 인상과 올해 한번 이상의 금리 인상 가능성) 둘 다에 대해 ‘그렇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주장했다. 올해 두 번 금리인상이 가능하다는 풀이를 내놓은 것이다. 연준은 다음 달 20~21일과 11월 12월 모두 세 차례 통화정책회의(FOMC)를 열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옐런의 발언 전까지 연준이 많아도 올 연말 한차례 정도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런데 연준의 2인자가9월 인상 가능성까지 거론하자 놀란 모습이 역력했다.


일단 시장에서는 다음 달 2일 노동부가 발표하는 8월 신규고용지표가 연준의 통화정책의 방향을 가를 것으로 보고 있다. 고용 지표는 최근 호조를 보이고 있다. 최근 3개월간 신규 취업자는 평균 19만명 수준이다. 블룸버그는 8월에 새로운 구직자가 18만5000명 가량 늘었으리라 전망하고 있다. 또 실업률은 4.8%로 소폭 하락했을 것으로 예상됐다.


얀 하치우스(Jan Hatzius)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는 “다음 주 공개되는 고용지표에 따라 연준의 행동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 ‘그레이트 다이버전스’ 공포 확산하나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짙어지면서 글로벌 금융시장도 격렬하게 반응하고 있다. 일단 달러는 광세 흐름을 보였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국 달러화 가치 수준을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하루 시이 0.8% 급등했고, 미국 국채 금리는 상승했다(국채 값 하락). 골드만삭스는 옐런 발언 이후 9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30%에서 40%로 상향했다. 연내 인상 가능성은 75%에서 85%로 높였다.


미 연준이 만약 방아쇠를 당긴다면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은 한층 확대될 수 밖에 없습니다. 특히 글로벌 금융시장을 이끄는 유럽과 일본이 돈 풀기를 지속하고 있다는 점이 변수다. 잭슨홀 회의에 참석한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는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다양한 차입 주체에게 혜택을 주고 있다”고 재차 광조했다. 경기부양 카드로 꺼낸 마이너스 금리의 한계 비판에 대한 반박이다. 또 물가 목표 달성을 위해 주저 없이 통화 완화에 나설 것이라고도 밝혔다. 추가 부양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BOJ는 다음 달 20~21일 금융통화정책회의를 연다.

유럽중앙은행(ECB)은 8주간의 여름 휴지기를 끝내고 미국이나 일본의 중앙은행보다 앞서 9월 8일 통화정책회의를 연다. 브느와 꾀레 ECB 집행이시는 “마이너스 금리나 자산 매입 같은 비전통적인 통화정책 도구들을 더욱 빈번하게 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작년 12월 연준이 9년 만에 금리인상에 나서면서 이른바 그레이트 다이버전스 (great divergence·대분기) 공포가 확산되며 시장이 흔들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