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재단 출연금 증액지시..딱 걸렸다..

[단독] “박대통령, 재단 출연금 600억→1천억 늘려라 지시”
 
애초 미르·K 재단에 10대 그룹 300억씩 책정했으나
안종범 수석 보고받고 “30대 그룹 500억씩 증액 지시”
복수의 대기업 관계자 증언…고강도 검찰수사 불가피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은 애초 10대 그룹이 600억원을 출연하는 것으로 규모가 잡혔으나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30대 그룹이 1000억원을 내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는 증언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는 박 대통령이 4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선의의 도움을 주셨던 기업인 여러분’이라고 표현한 것과는 결이 다르다. 대통령이 돈 낼 기업과 액수까지 구체적으로 지정하는 등 적극적으로 재단 설립을 지휘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겨레>가 4일 복수의 대기업 관계자들을 취재한 결과를 종합하면,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24~25일 이틀 동안 모두 세차례에 걸쳐 대기업 총수들을 만났다. 이때 두 재단의 출연금은 미르 300억원, 케이스포츠 300억원 등 모두 600억원으로 책정됐다. 출연할 기업도 재계 순위 10위로 한정했다.
 
박 대통령은 7월24일 대기업 총수 17명을 불러 점심을 하면서 재단 설립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후 이날 오후와 다음날인 25일 이틀에 걸쳐 삼성 이재용, 현대자동차 정몽구, 에스케이 김창근, 엘지 구본무, 롯데 신동빈 등 대기업 총수 7명을 따로 청와대로 불러서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그 뒤 안종범 수석이 주도하는 가운데 10대 그룹은 매출금액, 자산규모, 시가총액 등을 고려해 액수를 정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 한 관계자는 “청와대 관계자의 집을 압수수색해 이런 면담 내용이 담긴 업무기록 자료를 확보했고, 이를 근거로 안종범 수석과 대기업 관계자를 소환해 당시의 구체적인 상황을 묻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10월 들어 갑자기 액수가 두 배 가까이 늘어나고 대상 기업도 대폭 확충됐다. 당시 안종범 수석이 박 대통령에게 재단 출연금 진행상황을 보고한 결과 박 대통령은 “재단 설립은 좋은 취지로 하는 것이니 두 재단의 출연금 규모를 각각 300억원에서 500억원으로 늘려 모두 1000억원으로 하고, 출연하는 기업들도 10대 그룹에만 한정하지 말고 30대 그룹으로 넓혀 다들 참여할 기회를 주도록 하자”는 지시를 내렸다는 것이다. 안 수석은 갑자기 변경된 내용을 대기업 고위 임원들과 전국경제인연합회 관계자들에게 통보하면서 ‘대통령의 지시사항이니 양해를 해달라’며 이렇게 설명을 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삼성의 경우 애초 100억원대 초반이었으나 결국 204억원을 출연하는 등 액수가 늘었다. 대상 기업도 늘어나면서 15위의 부영주택, 19위의 금호아시아나는 물론 45위의 아모레퍼시픽까지 들어가게 됐다. 그러나 제안을 받은 일부 대기업은 “우리는 문화, 스포츠와 무관하다”며 출연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여 결국 최종 출연금액은 미르 486억원, 케이스포츠 288억원에 그쳤다.
 
이렇듯 박 대통령이 재단 설립에 깊숙이 관여한 정도가 드러남에 따라 고강도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등을 보면 본인은 재단의 필요성을 원론적으로 얘기했을 뿐이라는 건데 검찰이 이를 깨기 위해서는 증거자료를 제시하거나 대질신문 등을 통해 구체적으로 조사를 해야 한다”며 “검찰이 검토하고 있는 서면조사나 방문조사 등으로는 한계가 너무나 분명하다”고 말했다.
 
[한겨레] 김의겸 서영지 기자
 
출처 : http://v.media.daum.net/v/20161104174605330 ☜[클릭]
 
 
결국 박근혜 자신이 다해놓고 책임전가 하고 있는 거지 뭐…
 
제대로 딱걸렸네…
 
물론 기업들도 댓가성이 없을수가 없음…그러나 박근혜가 애비와 똑같은 방식으로 국정운영 시스템을 이해를 하고 접근을 하고 있다는데서 그 문제의 심각성이 도사리고 있다는 거임…정유라가 진짜 최순실의 딸인지도 의문인거고…??
 
재용이는 알고 있지않을까 싶은데..아님 말고….ㅋ 
 
어찌되었든 검찰이 지지율 5%짜리 대통령도 제대로 수사 못하면 사법부 시스템 통째로 들어내야 할 상황으로까지 내몰릴수 있음을 명심해야 될 거임.. 
 
이건 공수처 신설이 아니라 그 이상도 가능한 경우라고 봐야된다는 거지..
 
그 만큼 검찰의 책무가 막중하다…..혼이 비정상인 박근혜의 폭정에 신음하고 있는 국가와 국민들을 위해 살신성인을 해라..
 
잘 되어야 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