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만권,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중심지로

광양만권,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중심지로
전라남도는 현 정부 대선 공약인 광양만권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기반구축 393억 원, 연구개발(R&D) 202억 원 등 총 602억 원의 예산이 확정돼 내년에 착공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광양만권이 기존 범용 화학소재 중심지에서 고부가가치 기능성 화학소재의 핵심권역으로의 질적 전환을 맞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라남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광양시는 오는 2019년까지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세풍산업단지에 부지 4천 250㎡, 건축 1천 856㎡ 규모로 연구기반 구축 및 사업화 연구개발 등 1단계 사업을 시작한다.

기술개발 핵심 사업은 ▲디스플레이, 반도체, 고분자 등 전자정보소재 ▲전지 분리막, 태양전지 전해질 등 에너지환경 소재 ▲도료, 인쇄 잉크분야 염료 등 염료화학 소재를 비롯한 4개 전략제품이다.

클러스터에 조성 예정인 융복합소재실증화지원연구소(가칭)는 연구개발 과정 또는 생산 공정에서 제기되는 기업의 애로기술을 해결하고, 핵심 연구개발 기술 및 실증화 지원이 가능한 인프라 연계 등 종합 지원서비스를 한다.

이밖에 클러스터는 기술 및 사업화 지원, 인력 양성, 시험 분석, 특허 출원․등록 및 인증 획득 등을 돕는 기업 지원사업도 펼친다. 이를 통해 기존 일반 화학소재보다 부가가치가 높으면서도 수입의존 비율이 높은 기능성 화학소재 산업분야 국가 경쟁력 향상을 위한 필수적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된다.

무엇보다 저부가가치 및 장치산업 중심의 석유화학 산업단지가 기능성 화학소재를 활용한 신산업 및 고부가가치 사업체제로 개편되는 데 핵심 역할을 하고, 이를 통해 고부가가치 핵심 기능성 화학소재의 국산화를 통한 화학산업의 수익률 향상이 기대된다.

또한 기능성 화학소재 개발의 전주기적 기술지원이 가능해지고, 개발된 화학소재의 해외 인증을 위한 성능평가가 국내에서 이뤄지게 돼 소재 국산화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해외 시험인증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전라남도와 산업부가 사업 추진에 앞서 실시한 사전타당성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사업은 앞으로 16년 동안 정량적 파급효과로 국가 전체에 약 3조 7천억 원의 생산효과, 1조 원의 소득 유발효과, 약 1만 4천 800명 일자리를 창출 효과가 있다. 이 중 전남지역에서는 2조 7천만 원의 생산 증대, 6천억 원의 소득 증대, 7천 300여 명의 고용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전라남도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은 2017년까지 융복합소재실증화지원연구소를 완공하고 2018년 하반기까지 본격적인 가동을 위한 장비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구축된 융복합소재실증화지원연구소를 중심으로 2019년까지 기술개발 및 실증화 지원사업을 하고, 친환경 바이오 화학산업 육성 등을 위해 지난 6월 출범한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융복합 기술개발 및 신규사업 발굴 등 후속 2단계 사업도 준비할 계획이다.

최종선 전라남도 경제과학국장은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사업을 시작으로 화학소재 관련 기업 연구개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광양만권을 국내 최대 기능성 화학소재 중심지로 질적 전환할 것”이라며 “국내외 많은 화학소재 기업을 유치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국가 화학소재산업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청년이 돌아오는 전남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능성 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은 대선공약으로 그동안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의원과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광양만권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업의 당위성을 줄기차게 알려왔다. 또한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소재부품정책과)와 전라남도가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한국화학연구원, 대학교수 등 전문가와 기업등이 참여한 기획위원회를 구성, 세부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2년여 동안 예비타당성 최종 통과를 목표로 노력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