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봉변, 전농회원 난입 뒤 계란 던지

김무성 봉변, 전농회원 난입 뒤 계란 던지고 고춧가루 퍼붓자 꺼낸 말이.

이번에는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계란 투척 봉변을 당했다.

정부와 새누리당이 18일 국회에서 진행한 쌀 관세화 당정협의에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관계자 10여명이 난입해 김무성 대표에게 계란을 던지는 등 한바탕 소동을 벌였다.

이날 오전 7시30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식당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부와 새누리당의 당정협의에서 전농 관계자들이 김무성 대표와 이인제 의원 등을 향해 계란을 던지고 고춧가루를 뿌렸다.

이들은 "정부와 여당이 관세화 문제를 농민과 국민에게 알리지도 않고 비밀스럽게 진행하고 있다. 정부가 약속했던 것도 지키지 않으면서 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김무성 대표는 "그러면 안 된다. 예의를 지켜라. 폭력행위를 한 것에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 #39;김무성 봉변& #39; 소동으로 당정협의가 약 40분가량 중단됐고 현재 김무성 봉변 사태를 일으킨 이들 관계자들은 국회 방호원들에 의해 퇴장당한 상태로 전해졌다.

앞서 이동필 농림부 장관은 "관세율은 WTO(세계무역기구) 협정에 부합하면서도 우리나라 쌀 시장을 보호할 수 있는 513%로 산정, WTO에 통보하고 회원국의 검증에 치밀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보고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 캡처(해당기사 무관)

이어서 "쌀 산업 발전 대책은 쌀 농가 소득 안정, 쌀 소비 촉진 등 농업계 요구 사항 중심으로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당정에는 새누리당에서 김무성 대표, 이인제·안덕수·이이재·김종태·안효대·이종배·홍문표 의원 등이 나왔고 정부에서는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여인홍 차관, 이준원 차관보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