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24일 박영선 만나 탈당 등 野圈재편 논의했다

김한길 24일 박영선 만나 탈당 등 野圈재편 논의했다
김한길계 내주부터 본격 탈당.. 朴은 "더 깊은 고민 필요
새정치민주연합 김한길 전 대표와 박영선 의원이 지난 24일 만나 탈당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는 박 의원에게 자신의 탈당을 포함한 야권 전체의 개편에 대한 구상을 설명했고, 박 의원은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한 것 같다"며 즉답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 관계자는 25일 "안철수 신당 문제보다는 더 광범위한 정계 개편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올 초 "양당(兩黨) 구도가 시효를 다했다"며 & #39;창조적 파괴& #39;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최근 이에 대해 "창조적 파괴는 당 안에서도, 당 밖에서도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 측은 문재인 대표가 사퇴하지 않으면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탈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한길계가 탈당에 나서면 광주·전남을 중심으로 이어졌던 탈당 도미노가 수도권으로 북상하며 제1야당은 분당(分黨) 상황을 맞게 된다. 김한길계에는 주승용·노웅래·최재천·민병두·김관영 의원 등이 있다. 김 전 대표는 탈당 문제와 관련해 안철수 의원과도 상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비주류의 한 의원은 "김 전 대표는 문 대표가 즉각 사퇴할 뜻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에 따라 탈당 결심을 굳혔다"고 했다. 중진과 수도권 의원들이 김 전 대표의 탈당을 막기 위해 문 대표에게 총선 관련 업무를 선대위로 넘길 것을 요구했지만 김 전 대표는 문 대표의 즉각적 대표직 사퇴를 요구해왔다. 김 전 대표는 그동안 자파(自派) 의원들의 규합과 함께 야당 중진 및 원로들을 만나며 탈당 합류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