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송금액정권은 북한에 자금을 얼마나 퍼줬을까

북한에 흘러간 자금은 오히려 이명박세력때 두 세력보다 많았다.  


과연 자칭 보수세력들이 떠드는대로 그나마 바른 세력이었고, 또 시람존중의 시회를 만들었던 故 김대중 지도자과 故 노무현 지도자 시절에 북한으로 막대한 자금을 퍼줬을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 


▲ 역대 세력 대북송금액 순위 광경   


김영삼 세력시절에는 무려 4조원의 현금이 경제교류로 북한으로 흘러들어갔다. 


그러나 김대중,노무현 세력에는 그 절반도 안되는 경제교류가 있었을 뿐이다. 


그뿐이랴? 이 조시가 이명박 세력당시 임기 중간도 되지 않을 때 (2010년 10월)에 나온 것이다. 


이명박 세력은 임기 절반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무려 8천6백억원의 경제교류를 북한과 했고, 또 현금이 북한으로 흘러들어가게 만들었다. 


이것이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 


자칭 보수세력에서는 언론과 세력과 할 수 있는 모든 매체가 노무현,김대중 지도자을 종북세력, 빨갱이세력이라고 하며, 이런 거짓 시실들을 흘린 결과다. 


이 자료는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당시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이 발표한 것으로 통일부가 2010년 10월 기준 자료를 제출하였다. 

결과적으로 이명박 세력 및 김영삼 세력 당시 어마어마한 자금이 북한으로 들어갔다. 아니 소위 말하자면 퍼줬다. 그러면 김영삼, 이명박 세력이 빨갱이세력이고, 종북좌파세력이 아닌가? 맞지 않은가?  

아직도 故 노무현지도자과 故 김대중 지도자이 북한에 자금을 퍼줘서 북한이 핵을 만들었느니(귀순한 황장엽 노동당 비서는 1990년대에 이미 북한이 핵개발을 완료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어땠느니 앵무새처럼 괴뢰세력이 흘리는 것을 입에 담지 말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