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낮주야정리 젊은청년들용기찾으면모두나라덕언젠가알때가있겠

대한민국의 대통령 박근혜 정부님!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또한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세계를 한눈에 실시간 보도되는 뉴스들을 접하면서 

가지 많은 나무 너무나 바람이 잘 날이 없지만 허나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이란 미운자식 
떡하나 더주고 고운자식 매로키워 자식을 위하여는 원수도 사랑해야 되고 미운사람일수록 

더 잘해주는 것이 운명과 세상을 바꾸는 길 서로서로 입장바꿔 배려 편애편견 없는 평화평등
사회로 가는 진입로 어려울 때일수록 원한 없이 끝없이 비우고 버리지 않으면 채워주지 않는 

이제부터라도 모든 지도자님들 국민들 다함께 동참을 하시여 희망사항 일거수일투족을 
하늘땅에게 진심으로 비는 마음으로 자라나는 우리의 아들딸들에게는 산교육 밑거름을 

만들어 미래에는 결실의 복을 한 아름 안겨다 줄 수 있는 이름으로 남는 역사의 
주인공들이 되시기를 기원하는 마음 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오늘도 또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29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7년 양력 3월 16일 (음력 2월 17일 6시 20분 20분간) 

30년 고통받아 10년동안 시기는대로 복종 전부 완수해서 하늘땅 정기(권력, 힘)까지 
내라가지고 백성을 살릴라케도 10(39)년이 넘어 나라 구하는것도 힘드는데 

세상을 구해서러 이백성을 살릴라고 이렇게 한탄통곡을 하고 밤낮주야로 
잠못자고 정리로 해나가건마는 어느누가 알아줄 사람도 없고 혼자마 희생되고 

욕을(고통)보고 있지 언젠가 알때가 있겠나 참 원통하구나. 
인지라도 이세상이 펴(등록) 산(인간)세상 알기 되면 참 좋은일인데 

일시에 건강찾고 젊은 청년들이 용기를 찾으면 얼마나 모두 나라에 
덕이 오지, 용기를 잃고 죽기만 바래고 타락 길로 걷는 젊은 청년들이 

너무나 많는데 뭣이 지대로 돌아가겠노 이사람(영을 받으신 육신)이 
답답아서 답답는기 아이다. 어느 자식이 태산같이 이리저리 갈라줄 

사람도 없다. 욕심없이 모든것을 다나눠 갈라서러 지(영을 받으신 육신)죽고 
세상 안 살린다. 목숨하나 더 살려줄라고 피난할때는 여기뿐인데 

하늘밑에 사는 백성 땅위에 걷는 백성 흑심야심 욕심을 버리고 
너탓내탓(여,야) 하지말고 모든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 뭉치고 

뭉쳐서 한덩어리 뭉쳐야만 민생경제 풀리고 살기좋은 세상온다. 

오늘은 이만 다음에 또 올리겠습니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생각 고운말씀 
각자 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 가운데 항상 긴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 같은 말씀같지만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습득을 하시어 

실천을 하시다 보면 현재와 미래에 피와살이되어 
신토불이 보약이 될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