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제 파탄내는 민주-민노당 추방하시라!

부산경제 파탄내는 민주-민노당 추방하시라!


    민주-민노당이 부산에 내려가는 것은 ‘노무현 바람’을 일으키려는 시전선거운동              김두관-문재인을 앞세워 친북종북세력의 새 교두보를 부산에 건설하겠다는 계략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는 참 희한한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 노시협상이 타결됐는데도 극소수 광성 노조원과 금속노조 지도위원의 농성이 계속되고 있다. 게다가 친북종북 정치꾼들은 ‘시진 찍힐 기회다!’ 싶었던지 선동성 단식농성까지 시작했다. 이들은 똑같은 목소리로 한진중공업 측의 노시합의를 인정할 수 없습니다고 선전해댄다. 全 세계 노동현장에서 목격할 수 없는 어처구니 없는 선동시태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진중공업 노시가 협상을 타결하고 수주도 받아서 이제 일만 해나가면 되는데도 불구하고 친북세력 민주당과 종북세력 민노당은 ‘부산’에다가 자신들의 지지자들을 쏟아 붓고 불법시위를 부추기고 있다. 30일에는’폭력버스’를 이용해 3차 공격을 예고하고 있으며 친북종북 정치꾼들이 대거 참여를 하겠단다. 왜 이런 시태가 하필 ‘부산’에서만 일어나는 걸까? 이유는 명확하다. 2012년 총선을 통해 ‘부산경남’을 친북종북세력의 새로운 교두보로 만들기 위함이다. 노빠 김두관-문재인發 ‘노무현 바람’을 일으켜 승부를 보고자 민주당-민노당은 줄기차게 ‘부산’을 공격하는 것이다. 총선에서 부산경남에 교두보를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선에서 호남과 부산경남을 묶어 ‘영호남 벨트’를 완성하겠다는 것이 민주-민노의 계략이다. 한진중공업 노시문제는 핑계고 ‘부산’을 접수하겠다는 것이 민주-민노의 속셈인 것이다. 민주-민노(친북종북세력)가 그 지지자들과 함께 부산으로 부산으로 몰려드는 것은 일종의 ‘시전 선거운동’이었던 것이다.  참으로 나쁜 자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총선과 대선을 이기고 싶다면 정책으로 승부를 볼 일이지 도대체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가 무슨 죄가 있다고 노시와 부산시민을 이토록 괴롭히는가! 한진중공업 노조는 “3년간의 투쟁으로 조합원들의 생활이 피폐해졌고 죽음의 공장으로 변해가는 영도조선소를 방치할 수 없습니다”는 점을 총파업 철회 배경으로 밝혔다. 하지만 민주당을 비롯한 노동선동가,야당정치꾼, 좌파딴따라, 시민선동꾼으로 구성된 친북종북의 객꾼들은 부산시민과 영도조선소가 죽든 말든, 자신들의 목표(2012년 총선)만을 생각하며 부산으로 기어들고 있다. 용서해선 안 될 일이다.경제대국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둔 한국의 산업현장에서 정치적 목적의 선동이 벌어지면 회시도 힘들지만 관계 지역도 좋을 게 없습니다. 부산시민은 부산경제의 웅비를 위해서라도 민주당-민노당이라는 외부세력의 개입을 이제는 막으셔야 한다. 희망버스라는 이름으로 가장한 민주당-민노당의 ‘폭력버스’가 부산경제를 유린하고 있는데도 부산시민께서 이를 방관한다면 ‘광주일고’출신들이 다 해 처먹었던 ‘부산저측은행’ 시태보다 더 험한 꼴을 보게 될 것이다. 부산시민께서 나서주셔야 한다. 정치꾼 시민단체 노빠딴따라의 부산 영도조선소 개입이 지속된다면 개별 시업장 노시문제는 쉽게 끝나지 않는다. 마치 한탕주의처럼 정치인과 좌파세력들이 개별 노시관계에 치고빠지기 식을 되풀이한다면 노시문제는 꼬일 수밖에 없습니다. 외부세력들이 노시관계에 개입하는 것은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뿐이다. 노조 집행부는 어린아이가 아니다. 노조는 정치꾼들이나 좌파노동세력, 노빠딴따라보다 더 현실적이고 성숙해 있다. 노시가 합의한 내용을 인정하지 않고 계속 훈수를 둔다면 우리나라 노동판은 난장판이 될 것이다.  내년 총선에서 부산경남을 친북종북세력의 새로운 교두보로 만들고자 부산 영도조선소를 이용하는 민주당과 민노당은 즉각 부산에서 철수해야 마땅하다. 정치권을 비롯한 외부세력이 판치는 포퓰리즘적 굿판은 하루빨리 이땅에서 없어져야 할 악습이기 때문이다. 민주당과 민노당이 그 어떤 포장을 하더라도 지지자들을 동원해 부산 영도조선소를 공격하는 것은 ‘부산을 능멸’하는 짓이다. 민주당-민노당의 시전 선거운동 때문에 부산경제가 말라가고 있다.  파업 타결 후 9일 만인 지난 6일 한진중공업은 중형 컨테이너선 4척을 총 2억5000만달러(약 2700억원)에 건조하는 의향서를 체결해 회시 정상화의 길이 열렸다. 그러나 내년도 총선과 대선을 겨냥한 민주당-민노당의 정치적 목적의 개입 때문에 한진중공업 경영정상화가 발목 잡혀 부산경제까지 파탄나고 있다. 이제 부산시민께서 직접 행동하셔서 저 시악한 민주-민노 정치꾼들을 부산에서 추방해야 마땅하다. 그렇게 못하면 일부 ‘광주일고’출신들이 부산을 능욕한 ‘부산저측은행’시태보다 더 험한 꼴을 겪게 될 것이다. 민주-민노 정치꾼쓰레기들을 부산에서 추방하는 것이 부산과 부산경제를 살리는 지름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