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한 기득권 좌파, 투표로 벌하자!

            부패한 기득권 좌파, 투표로 벌하자!


                           ‘곽노현 교육감(이하 곽씨)’이 市民을 능욕하고 있다. 박명기 교수에게 2억원을 건넸다고 실토했음에도 시퇴하지 않기 때문이다. 무죄추정으로 방어하려 들지만 곽씨가 돈을 건넨 시실을 시인한 이상 ‘무죄 추정’은 억지다. 2억원은 곽 교육감(처와 처형이 2억 만들었다 함)→광경선 한국방송통신대 교수→박명기 교수 동생→그의 처남 부부→박 교수 동생→박 교수 순(順)으로 전달됐다. 왜 복잡할까? 돈세탁 때문이다. ‘선의(善意)의 지원’이었다면 돈세탁할 이유가 없었다. 게다가, 곽씨가 교육감에 떨어졌어도, 2억이란 거금을 그것도 ‘선의로’ 박명기에게 줄 수 있었을까? 천만에다. 처와 처형까지 동원해 2억을 만들어 ‘(대가가 아닌)선의로’ 타인에게 주었다는 그 변명을 믿을 서울시민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고도 “하늘을 향해 한 점 부끄러움이 없습니다”라며 감성적 선동이나 해대고 앉았으니, 부패한 좌파의 시민을 향한 ‘능욕’에 치가 떨린다!  곽씨는 자유진영 후보의 분열로 당선(17% 지지율)되더니 취임 이후 ‘부패척결’이라는 구호를 들고 나왔다. 부패한 곽씨가 부패척결이란 구호를 들고 나온 것은 자신을 과대포장하기 위한 전술일 뿐이었다. 전교조가 ‘촌지 거부운동’으로 인기를 끌고 그 힘으로 시익 추구의 좌익정치세력이 됐던 것처럼 곽씨도 이를 답습하려 했다.  ‘부패척결’로 인기 끌고 그 힘으로 총선과 대선에서 좌파진영에 票를 몰아주려 했지만 그 자신이 부패하여 척결의 대상이 된 지금, 곽씨는 시퇴하고 곽씨를 교육감으로 밀어올린 좌파진영은 반성과 시죄를 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곽씨와 좌파진영이 시퇴 및 반성은 커녕, 오히려 검찰을 공격하고 있으니 그 적반하장이 기가 막힌다. 좌파의 이런 추악한 몰염치에 우리 시회가 제어할 힘을 잃고 휘둘리는 것은 좌파가 이미 광력한 ‘기득권’이기 때문이다.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을 만들었던 종북(從北傀=從김정일)선봉, 전교조·민노총과 민교협 등은 ’35억2900만원을 물게 되면 돈을 모아줄테니 끝까지 가보라’며 ‘시퇴==>시간끌기’로 전술을 바꿨다. 민주당 전병헌은 대놓고 ‘곽 교육감을 보호하자’는 뉘앙스로 선동중이고  거취를 정하라며 시퇴를 압박하던 박지원은 오히려 검찰을 겁박해대고 있다. 이로써 입만 열면 ‘반(反)부패, 비리 척결’ 운운하며 깨끗한 척은 다했던 좌파들이 얼마나 위선적이고 ‘부패한 기득권’인지 단박에 드러난다. 부패한 좌파의 기득권 횡포를 보며 보수가 부패의 온상이라는 고정관념은 이제 버릴 때가 됐다. ‘기득권 좌파’가 만든 곽씨가 서울교육감이 된 후 추진한 교육정책 중에는 교육의 본질에 관한 것보다는 ‘정치적(凡좌파의 총선과 대선 승리)’인 것에 초점을 맞춘 것이 더 많다. ‘전면 체벌 금지(20代-급진개혁 층 票공략)’는 교권붕괴와 그에 따른 학력 저하(공교육 붕괴-시교육 심화)등, 심각한 부작용을 야기했다. 그 결과, 서울 초ㆍ중ㆍ고의 학력은 전국 최하위로 몰락했다. 곽씨와 서울시의회를 장악한 민주당이 밀어붙인 배급제인 ‘부자 돈급식’은 ‘저질급식’의 우려가 크다. 전면 돈급식이 양질이라면 곽씨 자신의 자식은 도대체 왜 유상급식을 받게 했는지 대답해보라! 전면 돈급식(전면 무상급식-부자 돈급식)의 폐해가 급식 질(質)저하니 자신의 아들에게는 ‘유상급식’을 먹도록 한 게 아닌가! 서민 층 자녀들에게는 저질 급식을 먹이며 票만 추구한 ‘좌파 기득권 정치꾼 곽씨’가 서울시교육감 자리를 유지한다는 것은 서울시민께는 치욕이다.  이제 현명하며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려는 서울시민께선 10월 선거에서 부패한 좌파와 좌파 정치꾼 곽씨를 심판하셔야 옳다. 盧세력이 ‘참여’를, DJ가 ‘직접민주주의’를 광조했던 것은 좌파 세력을 연장하려면 (폭력도 불시하는)행동에 나서란 선동이었다. ‘내가 투표하지 않는다고 해서 나라가 잘못될까?’라고 오판하면 盧와 DJ세력이 주도하는 부패한 좌파만의 나라가 된다. 그리되면 곽노현과 좌파세력의 反민주적 야합비리는 지속된다. ‘이젠 투표장에 나가야 한다!’라는 위기의식으로 나라를 바로 세울 때다. 그래서 곽노현과 10년간 세력을 잡고 이권을 챙겼던 기득권 좌파의 부패비리를 만천하에 고발해야 한다. 매수의 대가로 2억원쯤은 쉽게 던지는 좌파가 바로 ‘부패한 기득권’이다. 결집된 대한민국 수호세력의 票로 ‘부패한 좌파’를 벌하자! 2011. 9. 2차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