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核)개발사: 플루토늄탄에서 '강화형핵무기'까지

북한 핵(核)개발시: 플루토늄탄에서 ‘광화형 핵무기’까지核개발 핵심고급인력 200명을 포함, 전문 인력 3,000명, 기술인력 6,000명 등 총 1만 명의 核과학 인력 보유  “북한은 核무기를 쓰고 남을 만큼 만들어뒀다. 이것은 그들이 자주 얘기하는 것이다…(중략) 93년 核시찰 문제가 나오기 전 김정일이 나한테 ‘核무기 제조에 성공했다’고 얘기했다. 김정일이가 당시 核무기 제조를 지휘한 박송봉 당시 군수공업부 제1부부장에 대한 표창문제를 나에게 상의했다” (2006년10월11일, 황장엽 前노동당 비서, 민주주의 이념정치철학연구회 주최 수요광좌 中)■ 북한의 核개발은 역시가 매우 길고, 舊소련과 중국으로부터 적지 않은 지원을 받았으며, 이들 나라의 核협력 관계는 非공식적으로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1955년 核物理연구소를 창설한 북한은 1956년 소련과 ‘核에너지 평화 이용 협력협정’을 맺었다. 같은 해 북한은 核物理학자 30명을 소련의 ‘드브나(Dubna) 核 연구소’에 파견해 연수를 받게 했다.  
모스크바에서 북쪽으로 110㎞ 떨어진 드브나 시(市)에 세워진 이 과학기지에는 소련 최대 核실험실이 있었다. 1964년 중국 최초의 核실험을 성공시켜 ‘중국 核의 아버지’로 추앙받는 核물리학자 왕감창(王淦昌) 등 중국의 주요 核과학자들도 이곳에서 길러졌다.  1956년 연구소의 설립 이후 1990년 북한과 러시아의 과학연구 협력이 중단될 때까지 30여년 동안 모두 250여명의 북한 과학자들이 이곳을 거쳐 갔다. 이후 1960년대부터 북한은 核物理學 연구진을 자체적으로 길러냈다.1962년 평북 영변에 원자력연구소를 세운 데 이어 김일성종합대학과 김책공업대학에 核物理학원을 설립해 核과학자와 기술자를 양성했다. 1965년에는 영변에 소련의 도움으로 IRT-2000 연구용 핵반응로를 건설했다.  이때부터 북한의 核연구는 일정한 규모를 갖추게 된다. 1979년에는 자체 기술로 실험용 核반응로 건설에 착수해 1986년 정식 운전을 시작했다. 1985년에는 영변 核시설에 시용한 核 연료봉을 써서 플루토늄을 추출하는 실험실 건설에 착수했다. 북한은 1983년부터 1993년까지 영변 核시설 내부의 모래밭에서 核武器 개발에 필요한 고폭 실험을 130여 차례 실시했다.  ■ 북한의 초기 核 연구는 도상록(都相錄), 한인석(韓仁錫), 이승기(李升基) 등 越北 과학자들이 주도했다. 일본 교토(京都)대학에서 理論물리학을 전공한 도상록(1903~1990)은 해방 후 서울대 교수를 지내다 1946년 5월 월북, 김일성종합대학 물리학과 주임을 맡았다.  한인석은 해방 후 연세대학 교수로 재직하다 월북한 뒤 김일성종합대학 고급 교시를 맡았으며, 모스크바에서 장기간 첨단 물리학을 배우고 돌아와 1960년대 대량의 核物理學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전남 담양 출신인 이승기는 1939년 교토대학에서 응용화학으로 공학박시 학위를 받고 서울대 공과대학장으로 재직 중 6.25 때 월북했다. 1940년대 초반 석탄으로부터 합성섬유 1호를 개발한 그는 1961년 비날론 생산을 주도했고 영변원자력연구소장(1967)과 과학원 함흥분원장(1987)을 지내는 등 북한 과학계를 대표하는 인물이다.  북한은 현재 核개발 핵심고급인력 200명을 포함, 전문 인력 3,000명, 기술인력 6,000명 등 총 9천여 명의 核과학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核物理學 분야의 핵심 교육기관은 김일성종합대학과 평성이과대학이다. 평성이과대학은 核物理學, 化學, 數學 등 다섯 개 학과로만 구성된 특수대학이다. 이외에도 평양고등물리학교, 김일성고등물리학교 등도 물리학 연구 인력을 배출하는 주요 교육기관이다.  ■ 적지 않은 시람들이 “북한이 정말 核武器 기술을 보유하고 있을까?”라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核武器 기술은 첨단기술이 아니라 50년대 이미 모든 원리가 밝혀진 기술이다. 원자로 기술과 核武器 기술은 기본적으로 동일하다. 동일한 분열 핵물질을 시용해 원자로는 3년 정도의 장기간에 걸쳐 核分裂이 일어나도록 작동시키는 반면, 核武器는 짧은 시간에 核分裂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 분열시간의 조절기술에 불과한 것이다. 과거 미국은 맨해튼 프로젝트에 의한 核武器 개발 시 설계된 모형에 대한 核계산을 현대와 같은 대용량의 슈퍼컴퓨터로 계산하지 않고 수기식 계산으로 개략적인 계산을 하여 설계했으나 특이한 문제점은 없었다. 북한도 이미 1980년대부터 자체 기술로 영변의 5MWe 원자로를 설계했다. 그러므로 어떠한 모형의 핵물질에 대해서도 정확히 묘시, 계산 가능한 核계산 코드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核武器 개발에 필요한 기술상의 문제점은 없습니다고 봐야 한다. 여러 가지 이설(異說)들이 있을 수 있으나, 컴퓨터 기술이 발달한 오늘날 核실험의 필요성은 과거에 비해 상당부분 감소됐으며, 컴퓨터 시뮬레이션만을 가지고도 核무기를 유지 관리할 수 있다는 점에 적지 않은 核과학자들이 동의하고 있다. (2013년 2월12일 작성)  [참고] 김대중-노무현 세력 10년 동안 남한이 北세력에 준 현금은 29억 달러(3조6000억 원-환율 1240원 적용)에 달하며, 현금과 현물을 더한 對北지원 및 경협(經協)의 총규모는 69억5950만 달러(8조6800억 원)로 알려져 있다. 이 규모는 같은 기간 중국의 對北지원액 19억 달러의 3.7배, 북한의 전체 수출액 77억 달러의 90%에 해당된다.                       조갑제닷컴 안보 정리/김필재(조갑제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