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장자연 사건 재조사 재수사 부역언론기자정신찾자

2018년 장자연 사건 재조사 재수사 부역언론기자정신찾자
 
 
2018년 장자연 사건 재조사 재수사와 관련해 한국 신문과 방송은 2009년장자연 사건당시 부실수사 부역자들이다. 2009년장자연양이 여자연예인 노예 계약과 여자 연예인 술시중과 여자 연예인 성성납 의혹 문건 남기고자살한사건 발생당시 지방파 방송3사를 비롯해서한국신문과 방송은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권세에 억눌렸는지 관련자들 대부분이 언론계 동업자들이었기때문이었는지 피해자라고 볼수 있는 장자연양의 실명 빼고장자연 리스트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철처하게 익명처리해 보도했다.

그당시 경찰 검찰의 수사 또한 이런 한국 언론의장자연양 자살사건의 실체적진실에 몸사리고 방씨족벌 조선일보의 언론권력 눈치 보는 보신주의적인 부역행위와 맞춰져 부실수사했다. 그런 부실보도 부실수사가 2018년 장자연양 사건 재조사 재수사로 이어지고 있다.
 
 
   2018년 장자연양 사건 재조사 재수사로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그리고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작은 아들인 TV조선 방정오전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인 코리아나 호텔 방용훈 대표 방상훈 사장의 사촌동생인 스포츠 조선 방성훈 대표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2009년 장자연사건 당시 경찰과 검찰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그리고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작은 아들인 TV조선 방정오전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인 코리아나 호텔 방용훈 대표 방상훈 사장의 사촌동생인 스포츠 조선 방성훈 대표 등에 대해서 부실수사 했다는 정황이다,
 
 
2009년 장자연사건 당시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그리고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작은 아들인 TV조선 방정오전무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동생인 코리아나 호텔 방용훈 대표 방상훈 사장의 사촌동생인 스포츠 조선 방성훈 대표에 대한 경찰과 검찰수사 당시 지상파 방송3사를 비롯해서 한국의 신문과 방송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하지 못하고 부실검증보도 했다는 반증이다.

지상파 방송3사를 비롯해 한국의신문과 방송들은 2018년 장자연 사건 재조사 재수사와 관련해2009년 부실보도 부역 에서 탈피하는 차원에서 장자연양 사건 재조사와 재수사 국면에서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살아있는 기자정신 발휘해서 여자연예인 노예 계약과 여자 연예인 술시중과 여자 연예인 성성납 의혹 의 실체를 밝혀다양한 형태의 권력으로 부타 제2의 장자연 희생 당하는 비극 방지하는 노력 촉구한다.
 
 
안티조선 언론개혁 홍재희